흉악한 폭력시위... 산채로 불타는 의경



<TBODY>
<TR>
<TD class=text vAlign=top>
<BR>시위대가 서울 제1기동대 11중대 소속 의경들을 향해 트럭을 돌진시켰다. <BR>대원 수명이 크게 다쳐 수술을 받는 등 오랬동안 치료를 받았다(전북 부안 핵폐기장 반대시위/2003년) <BR><BR>
<BR>전북 부안 핵폐기장 반대시위. 한 시위자가 진압하는 서울 제1기동대 소속 <BR>의경대원을 향해서 화염을 발사하고 있다. 아마 인화성 스프레이를 이용한듯.<BR><BR>
<BR>경북대 학생시위를 저지하던 대구 기동3중대 소속 한 의경이 정통으로 화염병을 맞고<BR>불덩이에 휩싸여있다(1995년) ※ 대구 기동3중대는 해체되어 현재는 없는 중대임<BR><BR>
<BR>학내로 진입했던 진압경력이 사수대의 결사적인 저항을 받고 괴멸되면서, <BR>많은 대원들이 붙잡혀 무장해제를 당했다. 사수대원에게 부상의 고통을 호소하는 의경(1996년 연세대)<BR><BR>
<BR>2004년 2월 9일 여의도, 농민시위 진압중 안면에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리는 <BR>서울 기동단 제2기동대 27중대 소속 의경대원이 후송되고 있다<BR><BR>
<BR>남총련 소속 시위대학생들과 전남지방경찰청 소속 전,의경 진압부대원들이<BR>마치 패싸움을 하듯 충돌하고 있는 모습<BR><BR>
<BR>화염병,가스통,쇠파이프를 동원한 북파공작원 출신자 과격시위를 진압하고 있는<BR>서울기동단 제4기동대 806전경대 소속 전경대원들. 백주대낮의 광화문 한복판이었다.<BR><BR>
<BR>쇠파이프를 휘두르는 사수대와 격렬한 일전을 치른 강남경찰서 방범순찰대 소속 <BR>의경대원의 방패. 상단이 날아가고 가운데가 박살이 났다(2003.11.9)<BR><BR>
<BR>화염병에 맞아 몸에 불이 붙은채 뒹구는 의경(상), 쓰러져서 시위대로부터 <BR>쇠파이프 가격을 당하는 서울 종암경찰서 방범순찰대 소속 의경(하)/1996년 연세대<BR><BR>
<BR>시위진압중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리는 의경(좌), 화염병에 맞아 중화상을 입은 <BR>의경(우), 쇠파이프에 맞아 머리를 크게 다쳐 혼수상태에 빠진 의경(하)/1996년 연세대<BR><BR>
<BR>시위대가 진압하던 기동대 의경을 끌어내 집단구타하고 있다(2003.10.26 연합뉴스 보도사진 '제목: 구타당하는 경찰')<BR><BR>
<BR>이라크 파병안 국회 통과에 항의하며, 일부 시위대가 국회진출을 가로막고 있는 <BR>경찰 출동버스 유리창을 부수고 있다(2003. 4. 3. 오마이뉴스)<BR><BR>
<BR>시위진압중 눈에 심한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리는 서울기동단 제1기동대 5중대 소속<BR>의무경찰(옆 의경은 제4기동대원) 피흘리는 대원이 가슴에 찬 빨간통은 소형 소화기..<BR><BR>
<BR>시위진압중 머리에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리는 기동대 의경을 한 경찰관(경사)이 <BR>손으로 눌러 지혈해주고 있다. 뒤쪽에도 고통스런 표정으로 후송을 기다리는 부상의경들이 보인다<BR><BR>
<BR>2002년 9월 29일, 북파공작원 출신 시위대가 진압을 시도하는 <BR>서울 제1기동대 3중대 소속 의경들을 가스통에 불을 붙여 위협하는 모습(사진:오마이뉴스)<BR><BR>
<BR>'진압나갔는데 돌이 비오듯이 쏟아졌다' 휴가나온 의경이 이렇게 말한다면 <BR>뻥이 심하다고 생각할것이다. 하지만 보시다시피 뻥은 아니다<BR><BR>
<BR>시위대와 격렬한 충돌끝에 부상당해 머리에서 피를 흘리며 실신한 기동대원을 후송하고 있다(2001년)<BR><BR>
<BR>시위진압중 화염병에 맞아 몸에 불이 붙은 서울 제3기동대 제35중대 소속 <BR>의무경찰(2001년 인천) 35중대는 화염병전담 사복중대.<BR><BR>
<BR>기동복 차림의 비무장 전남의경의 멱살과 팔을 붙잡고 있는 시위대...(2001년 광주) <BR><BR>
<BR>화염병을 미처 피하지 못한 서울 제3기동대 제32중대 소속 의무경찰 대원의 몸이 <BR>불덩이에 싸여있다(2001년 인천)<BR><BR>
<BR>퇴각하다 쓰러진 서울 종암경찰서 방범순찰대(서울329중대) 소속 의경을<BR>쇠파이프로 때리는 학생(1996년 연세대)<BR><BR>
<BR>시위대가 던진 돌에 맞아 안면에 중상을 입고 정신을 잃은 <BR>서울 제3기동대 32중대 소속 의경대원. 전역을 눈 앞에 둔 고참대원이었다(2001년 울산)<BR><BR>
<BR>쇠파이프에 맞아 찢어진 방패를 들고 있는 의경. 쇠파이프에 진압대원이 맞는 경우<BR>뼈가 부러지는 정도가 아니고 으스러질 정도 중상을 입는다.<BR><BR>
<BR>연세대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학내진입했던 서울 강남경찰서 방범순찰대 소속<BR>의경대원들이 시위대에 무장해제 당한채 괴로워하고 있다(1996년)<BR><BR>
<BR>화염병에 맞아 불타는 서울 제4기동대 50중대 소속 서울70나1490 버스와 <BR>그 앞을 지나 화염병 투척자를 추격하는 서울 제3기동대 37중대 의경들(2001년 인천)<BR><BR>출처 : 최영호『시인의 바다』 </TD></TR></TBODY></TABLE>


null

by 첩보원 | 2004/11/26 23:50 | 해방과 정치 | 트랙백(1)

트랙백 주소 : http://plarmy.egloos.com/tb/9391231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Tracked from at 2014/03/11 00:29

제목 : pure garcinia cambogia
line4...more
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